본문 바로가기

IT정보/모바일

KT LTE 사용자는 스마트폰 배터리 사용시간이 자동으로 늘어난다.

KT LTE 사용자는 스마트폰 배터리 사용시간이 자동으로 늘어난다.
광고 차단 플러그인을 꺼 주시면 블로그 운영에 도움이 됩니다. ^^

KT가 스마트폰 배터리 사용 시간을 최대 45% 늘리는 '배터리 절감기술(C-DRX)'을 개발, 국내 이통사로는 처음으로 1400만 LTE 사용자에게 적용했다는 소식 입니다.

 

C-DRX는 글로벌 LTE 표준제정 기관인 3GPP에서 지정한 기술로 스마트폰에서 기지국에 접속해 실제 송수신하는 데이터가 없을때 네트워크 접속을 최소화해 배터리 사용을 줄이는 방식 입니다.

 

C-DRX는 스마트폰에 장착된 배터리 용량을 물리적으로 늘리는 것이 아니라, 쓸데없는 배터리 낭비를 막아 효율을 높이는 기술로 데이터 연결 상태에서 스마트폰의 통신기능을 주기적으로 저전력 모드로 전환해 배터리 사용량을 줄여줍니다.

 

실제 KT에서 테스트했을때 스마트폰 배터리 사용시간이 45%정도 더 늘어났다고 합니다.

 

 

스마트폰을 사용 안해도 기지국과 스마트폰은 계속 데이터를 송수신 합니다. 스마트폰이 꺼졌는지 사용하고 있는것인지 확인을 하는것인데 C-DRX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LTE로 스마트폰과 통신을 주고 받는것보다 C-DRX 기술이 적용되어진 LTE로 기지국과 스마트폰간의 데이터 송수신은 저전력 모드에서 이뤄져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려 줍니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을 보거나 다른 일에 집중해서 스마트폰을 가만히 둘때 C-DRX로 배터리 절약 효과가 나오는것이라 보면 됩니다.

 

한편 SKT는 수도권에만 C-DRX적용이 되었고 순차적으로 확대 해 나갈것이라고 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언제라도 상용화가 가능하지만 아직 기술 적용은 안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