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손흥민의 눈물.

광고 차단 플러그인을 꺼 주시면 블로그 운영에 도움이 됩니다. ^^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4일 오전 7시(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축구 8강전에서 0-1로 패하며 4강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손흥민이 결정적인 찬스를 여러 차례 맞고도 온두라스 골키퍼 루이스 로페즈의 선방과 결정력 부족으로 골문을 열지 못한 점이 아쉬웠다면 아쉬운 부분이였습니다.

 

 

온두라스가 결승골 이후 ‘침대 축구’로 경기 시간을 끌었지만, 추가시간을 3분만 준 것에 대해 손흥민은 경기가 끝나자 주심에게 달려가 강력히 항의를 하는 모습도 보였지만 그것으로 끝이였습니다.

 

 

경기 후 손흥민은 “내가 득점 기회를 놓쳤고 경기를 망친 거 같아 너무 죄송하다. 열심히 뛴 어린 선수들에게 비난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